세상에서 가장 값진 일

 

2011년 우간다로 떠나오기 직전,

연로하신 여 집사님으로부터 특별한 부탁을 받았습니다.

목사님, 멀리 가서 선교도 좋지만 가족들 잘 챙겨주세요.”

제 가족을 잘 챙겨달라고 부탁하신 집사님의 아버지는 다름 아닌 목사님이셨습니다.

집사님의 부탁으로 인해

하나님의 일이 최우선이기에 가족들에게 희생을 강요했던 그 시대의 선배목사님들과

그 가족들의 삶이 무겁게 다가왔습니다.

우간다에 와보니, 목회자들의 삶이 무척 고단해보였습니다.

한 목회자가 맡고 있는 교회는 평균 14.

교회들 간의 거리도 멀거니와 길도 좋지 않고 교통수단도 마땅치 않습니다.

목사님들이 가족들과 보낼 수 있는 시간도 적지만,

경제적인 부족을 채우기 위해 맞벌이하는 사모님들과 떨어져 지내는 목사님들도 많습니다.

그런 모습들을 보면서 다시금 집사님의 부탁이 떠올랐습니다.

내 가족만 챙길 것이 아니라 우간다 목사님들의 가족들도 챙겨주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제1회 사역자부부세미나를 준비하였습니다.

151101-60D11.jpg

 

남서우간다대회 소속의 31명의 사역자와 사모님들을 불러

23일동안 함께 시간을 보냈습니다.

151101-60D13.jpg

 

가르치고 격려하고 감동을 주고 힘을 내라고 말해주고 싶었습니다.

부부가 함께 이 사역을 감당할 때,

하나님의 섭리와 그들의 헌신이 만났을 때 놀라운 일들이 일어날 수 있음을,

하나님께서는 부족할지라도 사람과 함께 일하시고

또한 일하시길 원한다는 것을 알려주고 싶었습니다.

151101-60D31.jpg

 

대회가 있는 도시로 난생처음 나온 사모님들이 많았습니다.

여관 건물의 2층에서 처음 잠을 잔 사모님들은

마치 하늘에서 잠을 자는 것 같다며 신기해 했습니다.

151101-60D53.jpg

 

151101-60D64.jpg


목회자 윤리시간을 통해 사역자의 역할과 사명을 배웠고,

선배 사모님으로부터 자신을 가꾸는 법, 자녀들을 교육하는 법,

원하지 않은 시간에 찾아온 손님을 대접하는 마음가짐까지

실제적인 방법들을 두루 배웠습니다.

151101-60D66.jpg

 

151102-60D04.jpg


농업전문가와 양계전문가로부터 남편이 사역에 전념할 수 있도록,

아내로서 부족한 가계에 보탬이 되는 다양한 기술도 배웠습니다.

151102-60D12.jpg

 

151102-60D34.jpg


151102-60D30.jpg


부부가 서로를 얼마나 아는지 퀴즈를 푸는 시간과

사모님들만의 고민과 걱정을 털어놓고

선배사모님들의 조언을 듣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151102-60D22.jpg

 

151102-60D41.jpg


151102-60D44.jpg


남편에게 바라는 것, 아내에게 바라는 것을 적어 나누었고,

홍콩 삼육대학교와 미국 버지니아 한인교회의

사랑이 담긴 물건들을 펼쳐놓고 달란트시장도 열었습니다.

151102-60D51.jpg

 

151102-60D65.jpg


151102-60D38.jpg


151102-60D39.jpg


151102-60D60.jpg


151102-60D92.jpg


151102-60D93.jpg


그리고 23일이 끝나는 날 가까운 공원으로 소풍을 가고,

근사한 식당에서 점심도 대접하였습니다.

151103-60D04.jpg

 

151103-60D09.jpg


151103-60D35.jpg


151103-60D39.jpg


151103-60D48.jpg


151103-60D69.jpg


151103-60D83.jpg


151103-60D121.jpg


151103-60D130.jpg


151103-60D131.jpg


151103-60D135.jpg


짧지만 알차게, 사역자 가족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사역하기를 바라는 마음을 가득 담아 세미나를 진행했습니다.

151103-60D148.jpg

 

151103-60D159.jpg


151103-60D164.jpg


151103-60D170.jpg


세미나가 끝난 후 사역자들로부터 다양한 소식들을 듣게 되었습니다.

방문을 마치고 늦게 집에 들어오면

아내는 따뜻한 음식을 준비해놓고 기다리게 되었습니다.

전에는 늦게 들어온다고 불평이 많았지만

이제는 남편을 따뜻하게 맞이하는 것입니다.

151102-60D118.jpg

 

교인들로부터도 사모님이 달라졌다는 말들을 듣게 되었습니다.

다른 교회를 가느라 자리를 비울 때면

그 빈자리를 사모가 채우게 되었습니다.

남편들의 변화도 있었습니다.

이제 두 부부가 마주앉아 식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151102-60D153.jpg


남편이 가는 곳에 함께 가고 싶어 했던 아내를

이제는 기꺼이 데리고 가 주었습니다.

안식일 아침 혼자만 바삐 교회에 가지 않고

아이들과 아내를 챙겨 함께 가게 되었습니다.

151102-60D179.jpg

 

전문가로부터 배운 지식을 활용해 농사도 지었습니다.

이런 저런 작은 변화들로 부부관계는 더욱 돈독해지고,

사역은 더 신이 났습니다.

151102-60D224.jpg

 

그러나 더 큰 변화를 경험한 가정들도 있었습니다.

몇 사역자는 복음사역을 그만두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부부세미나 이후 아내와 다시 의논을 하였고

힘들지만 보람 있는 이 일을 계속하기로 마음을 바꿨습니다.

151102-60D231.jpg

 

저 역시 우간다의 사역자들과 그 가족들이

얼마나 힘들고 어려운 환경에서 일하는지를 알게 되었습니다.

중요한 행사에 가야 하는데 입을 옷이 없어 교회 집사님께 옷을 빌려야 하고,

손님이 오셨을 때 사용할 그릇이 없어 부끄럽고,

당장 가족이 먹을 양식조차 없음에도 손님을 대접하기 위해

음식을 마련해야 하는 고충을 들을 때는 마음이 아팠습니다.

151102-60D211.jpg

 

그럼에도 성실하게 그 자리를 지키는 사역자들과 그 가족들이 존경스러웠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값진 일은 영혼을 구원하는 일입니다.

그리고 그 일에 최선을 다하는 이들을 격려하는 일 또한 값진 일입니다.

사람을 통해 일하시는 하나님께 어쩌면 이들은 가장 귀한 사람들일 것입니다.

151101-60D42.jpg

 

세계 곳곳에서 각각의 어려움을 마주하며

복된 소식을 전하는 모든 이들을 기억해주십시오.

그리고 그런 어려움들로 인해 세상에서 가장 값진 일을

포기하지 않도록 기도해주시기 바랍니다.

 

우간다 선교 지원 방법 보기

loverica4@gmail.com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