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합회 대구지역 여성협회 회원들이 콩고에서 열리는 전도회를 돕기 위해 왔습니다.

정효수 목사님이 봉사하고 있는 부템보지역을 가려면,

우간다를 거쳐 가는 것이 가장 빨리 갈 수 있는 길입니다.

 마침, 봉사대가 도착하는 날은 금요일(85), 바로 국경을 통과하지 못하고,

 우간다의 공항과 콩고 국경 중간지점에 있는 음바라라(MBARARA)에서

안식일을 보내기로 하였습니다.

저녁 6시쯤 음바라라에 도착하여, 짐을 풀고 7시쯤 저희집 마당에 모여 저녁예배를 드렸습니다.


이 먼곳까지 무사히 도착하게 해주신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고

앞으로 전할 사명에 빈틈이 없게 해달라고 간절히 기도하였습니다.


그리고 맛있는 저녁식사. 집이 좁아 모두 서서 음식을 먹어야 했지만,

 된장찌개에 밥은 여행에 지친 속을 달래주기에 충분했습니다.


안식일 아침 교과공부. 8월 첫째주 안식일 우간다 음바라라 교회에는

 한국어 교과 공부반이 생겼습니다. 구수한 경상도 사투리로 주고 받는 교과공부 시간.


모두 진지한 모습입니다.

이병주 목사님이 들려주신 '가슴아픈 하나님의 사랑'에 대한 예화 때문에 여기 저기서 훌쩍이기도 했습니다.


설교예배 시작 전 한국에서 오신 손님들을 소개하는 시간입니다.


머리가 긴 함영식 선교사가 한국에서 오신 손님들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음바라라 교회 모든 교인들이 환영하였습니다.


이병주 목사님의 설교.

 1140분에 시작된 설교가 12시에 정확히 마쳤습니다.

 사상 최단시간의 통역설교 였습니다.

구수한 경상도 사투리의 교과공부, 아름다운 화음의 한글찬양, 짧고 굵은 목사님의 메시지까지..

우리 가족은 잠깐 고향교회에 온 것 같은 느낌이 들 정도였습니다.

늘 루니앙꼬레로 찬미를 부르는 사람들 틈에서 찬미를 부르다가

한글 찬미를 부르는 사람들 틈에서 예배를 드리니 이유를 알 수 없는 눈물이 막 흘러나왔습니다.

행복한 안식일이었습니다.


교회에서 준비해 주신 점심식사를 하러 담임 목사님 집으로 갔습니다.

이곳은 보통은 점심식사가 없고 특별한 손님이 있을때만 음식을 준비합니다.

대회 총무부장 목사님의 사모님이 우간다 문화에 따라 대원들의 손을 씻어줍니다.

그 모습에 감동을 받은 이병주 목사님이 직접 무릎을 끓고 대원들에게 손씻는 물을 따라 주었습니다.

 

맛도 좋고 몸에도 좋은 우간다 음식입니다.

감자, 마토케, , 땅콩스프, 콩스프.. 감사한 마음으로 기쁘게 먹었습니다.


 

국제 언어 영어를 잘 하는 분은 많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사랑의 언어를 구사할 수 있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짧은 시간이라도 손을 잡으며 격려해주고,

사랑을 나눠주려고 노력하는 모습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안식일 해질녘에는 우간다에 와서 한번도 이발을 하지 못한

함영식 선교사 가족을 위한 무료 이발 봉사가 시작되었습니다.

흑인들의 머릿결이 동양인과 달라서 이발을 하러 갈 엄두를 내지 못했었는데

봉사를 위해 이미용을 배우신 집사님께서 손수 이발을 해주셨습니다.

집 앞마당에서 시작했는데 정전이 되는 바람에

대원들이 머무는 호텔 화장실에 가서 마무리를 할 수 있었습니다.

집사님 정말 감사드립니다.

 

 87일 일요일 아침 10명의 대원들과 정효수 목사님가족이 콩고로 출발합니다.

813일 안식일까지 있을 전도회를 위해 그리고 817일 귀국할때까지

성령의 보호와 역사가 함께 하는 귀한 시간되도록 기도부탁드립니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