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과 더 가까운 곳

 

미국의 탬파교회에서 후원하는 발루쿠 클로퍼스(Baluku Clophus)를 방문했습니다.

140201-Sky59.jpg



그가 봉사하는 곳은 마베레(Mabere)란 곳으로 르웬조리산의 한 봉우리입니다.

지금까지 그 어떤 대회의 임원들이나

외부 사람들이 방문하지 않은 그런 곳입니다.

그 이유는 가는 길이 험하고

70~80도나 되는 경사를 기어오르다시피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140201-Ham19.jpg


하지만 이번 방문에는 르웬조리대회(Rwenzori Field)의 대회장님이 동행해 주셔서

대회에서 그곳을 방문한 첫 방문자가 되셨습니다.

140201-Sky49.jpg


지금까지 아이들과 함께 모든 선교지를 방문했기 때문에

이번에도 망설이지 않고 아이들과 방문을 떠났습니다.

등산을 해야 한다기에 지금까지 선교지를 방문하며 많은 등산을 했고

아이들도 잘 다녀왔기에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습니다.

Video 140201-Sky1_2014. 2. 11. 오전 11.52.42.jpg


밤새도록 내린 비로 인해 방문을 할 수 있을까 걱정했지만

다행히 해가 뜨면서 날씨는 괜찮아졌습니다.

안식일 아침 일찍 모든 짐들을 챙기고

바나나만 하나씩 먹은 후 앞에 놓인 웅장한 산을 향해 출발했습니다.

IMG_20140201_165402.jpg


출발하고 30분이 지나지 않아 벌써부터 숨이 차오기 시작하고

다리에 힘이 빠지기 시작했습니다.

제대로 된 길 하나 없는데 집들이 나오고

깊은 산 속인데도 농사를 짓고 일을 하며 살고 있다는 것입니다.

안식일 설교를 위해 와이셔츠를 입고 출발했는데

이미 땀으로 범벅이 되어 후회하기 시작했습니다.

산을 오르며 왜 지금껏 대회 임원들이나 외부 사람들이 방문하지 않았는지

이유를 알 수 있었습니다.

140201-Sky80.jpg


다행히 서진이와 형우는 모든 사람들이 놀랄 정도로

맨 앞에서 씩씩하게 잘 올라갔습니다.

140201-Ham20.jpg


Video 140201-Sky5_2014. 2. 11. 오전 11.23.36.jpg


정상에 도착하니 어디서들 왔는지 많은 교인들이 일행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Video 140201-Sky14_2014. 2. 11. 오전 11.49.17.jpg


모인 사람들 대부분이 산을 넘고 언덕을 오른 사람들입니다.

140201-Sky16.jpg


하지만 모두 산을 넘고 언덕을 오른 사람들처럼 보이지 않았습니다.

여느 평지의 사람들처럼 안식일에 잔뜩 멋을 부리고 교회에 온 것입니다.

140201-Sky27.jpg


140201-Sky45.jpg


140201-Sky21.jpg


클로퍼스 사역자는 마베레교회를 포함해 7개의 교회를 섬기고 있습니다.

모두 산에 위치해 있으며 각 교회는 다른 산등성이에 위치해 있습니다.

140201-Ham12.jpg


140201-Ham11.jpg


여간 부지런하지 않으면 이곳에서 생활하는 것조차 쉽지 않아 보였습니다.

140201-Sky54.jpg


산 아래의 마을에서 이곳까지 올라오는 길이 너무 힘들고 험해서

클로퍼스 사역자에게 일주일에 몇 번이나 마을에 갔다 오냐고 물으니

두세 번 정도 다녀온다는 것입니다.

한 번도 다녀가기 힘든 이 길을 일주일에 두세 번이라니...

순간 이 사역자가 존경스러웠습니다.

보고서를 받으며 항상 궁금했습니다.

과연 어떤 환경에서 일하고 있기에 이리도 침례자가 많을까?’

2013년 이 사역자를 통해 침례를 받고 하늘 시민이 된 사람들의 숫자가 123명입니다.

이 산악지역에서 매번 바쁘게 산을 오르고 교회들을 찾아다닐 클로퍼스를 상상해 봅니다.

140201-Ham18.jpg


그의 노력과 봉사로 마베레교회는 영혼수확의 기쁨과 즐거움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사실 이 지역에 처음으로 복음을 전한 것은

1950년 당시 노르웨이 선교사들을 통해서입니다.

노르웨이 선교사들은 그 당시 현지인들을 교육시켜

선교사로 파송하여 지금의 마베레교회를 개척한 것입니다.

140201-Sky24.jpg


그리고 이 마베레교회를 통해 이 산에만 약 6개의 교회를 개척할 수 있었습니다.

이것을 통해 평신도 사역자 파송 운동이

얼마나 효과적이고 중요한 선교 사업인지 다시 한 번 깨닫게 되었습니다.

산 정상에서 드리는 예배는 은혜로웠습니다.

그리고 그 어떤 찬양대보다도 아름다운 노래로

하나님을 찬양하는 찬양대가 멋있었습니다.

140201-Sky39.jpg


매 안식일 이들은 하나님을 예배하기 위하여,

찬양하기 위하여 산을 넘고 언덕을 오를 것입니다.

그리고 저 하늘에 한걸음씩 더 가까이 나아갈 것입니다.

하늘과 더 가까운 이곳 마베레에서 봉사하는 클로퍼스 사역자가 부러운 안식일이었습니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