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카욧 가는길

첫 번째 선교지인 나카욧으로 출발합니다. 711() 도착한 봉사대는 16()까지

나카욧에서 첫 번째 봉사를 하고 다른 곳으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30인승 버스에 짐이 가득 실려서 앉을 자리도 마땅치 않습니다.

 

한국에서부터 몸이 좋지 않았던 근태는 아프리카에 오는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아 따라오긴 했지만,

나카욧 여행 내내 좋지 않았습니다.

 

여행이 시작되고 얼마 되지 않아 우림이는 코피를 흘렸습니다. 생애 2번째 코피를 아프리카에 도착한 날 흘렸다네요.

하루 넘게 비행기를 타고 온 것이 쉬운 일은 아닌데다가 나카욧까지 또 다른 하루를 여행해야 합니다.

 

 

 

 중간에 잠깐 들린 이강가(Iganga) 초등학교에서는 아이들이 외국인을 봤다고 차 주위로 몰려들었습니다.

  

이런 은경이도 코피를...애들아 이제 시작인데 벌써부터 코피를 흘리면 어쩌니??

 

나카욧(Nakayot) 지역이 속해 있는 동우간다대회(Eastern Uganda Field)에 도착한 시간은 저녁715.

하루만에 나카욧 까지 갈 수 없어 오늘은 이 근처에서 잠을 자야 합니다.

 대회에서는 멀리서 온 학생손님들을 위해 음식을 마련해주셨네요.

 

우간다 문화에 따라 손을 씻고 준비해주신 음식을 맛있게 먹었습니다.

(해성이는 벌레를 씹어 우울했지만 다른 대원들은 모두 잘 먹었습니다.)

 

저녁식사 후에 짐정리를 했습니다. 나카욧에 가져갈 짐은 차에 실고 치히히에 가져갈 짐은 대회 창고에 옮겼습니다.

비가 오면 들어가는 길이 막혀 버리는 나카욧. 좋은 날씨를 달라고 하나님께 기도하고

우간다에서의 첫 번째 밤을 보냈습니다.

.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