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이 넘쳐 흐르리라~~♬


'저 푸른 초원 위에 그림 같은 집'을 지어도 물이 없으면 사람 살 곳이 못됩니다.

전기는 없어도 살 수 있지만 물이 없으면 사람이든 동물이든 살 수 없습니다.

그런데 물이 없이도 초원 같은 곳에서 사람과 동물들이 힘겹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바로ᅠ드림(Dream) 목장 이야기입니다.

SAM_2412.jpg

우간다 선교사업을 위해 구입한 51.2에이커(약 62,680평)의 땅에는 

빗물을 저장해 놓은 두 개의 못이 있습니다.

batch_IMG_1631.jpg batch_IMG_1633.jpg

이 못은 동물들을 위해 만든 것이지만 

1년 넘게 이어져 온 가뭄 때문에 물이 다 말라 버렸습니다.

그래서 물을 구하기 위해 먼 거리를 이동해야 합니다.

그나마 구할 수 있는 물이라고 해도 사람이 먹기에는 너무 더러운 형편입니다.

목장을 방문할 때마다 여위어 가는 목장 매니저와 가족들을 보면 

안타까운 마음과 함께 미안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극심한 가뭄으로 동물들조차 죽어가는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것은 

물을 공급하는 일뿐이라는 생각에 우물을 파기로 결심했습니다.

먼저 목장 안에 우물을 팔 수 있을 만큼의 넉넉한 물이 있는지 찾기 시작했습니다.

감사하게도 물의 양이 넉넉한 곳을 찾았지만 

매니저가 살고 있는 언덕 위의 그림 같지 않은 집까지는 거리가 멀었습니다.

batch_IMG_1647.jpg batch_IMG_1651.jpg

그래서 목장의 가장 높은 곳에 물탱크를 설치하고 

모터 펌프를 이용해서 물을 끌어 올리는 방법을 선택했습니다.

비용은 비싸지만ᅠ태양광 에너지를 이용해 모터 펌프를 작동시켜 

물탱크까지 끌어 올리고 그 물을 다시 중력을 이용해 

매니저가 살고 있는 집과 목장 전체에 공급할 수만 있다면 해볼만 했습니다.ᅠ

공사는 생각보다 오래 걸렸습니다.

IMG_7803.jpg IMG_9091.jpg

목장을 가로질러 파이프를 심고 콘크리트로 물탱크 지지대를 세웠지만 

땅을 파고 물이 있는 곳까지 구멍을 뚫을 시추기계가 

예정한 날짜보다도 훨씬 늦게 도착했습니다.

하지만 도착한 후에는 모든 것이 순조롭게 진행되었습니다.

IMG_1815.jpg  

IMG_1877.jpg IMG_7801.jpg IMG_9093.jpg

이제는 깨끗하고 넉넉한 양의 물을 사용할 수 있게 되었고ᅠ

동물들도 먼 거리를 이동할 필요없이 많은 양의 물을 섭취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프레임-27-11-2018-01-29-39.jpg

이제는 이 물을 이용해ᅠ관개용 수로를 만들어 목장을 좀 더 발전시키는 것이 목표입니다.

이 일을 위해 기도해 주시고 많은 조언과 경험을 나눠 주시기 바랍니다.

이 목장을 통해 하나님께서 영광 받으시길 원합니다.

그리고 천국 복음이 땅 끝까지 전파되는 일에 도움이 되길 기도합니다.


☞우간다 선교 지원 방법 보기☜

loverica4@gmail.com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