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에 꼭 필요한 성형외과

 

1122, 23일 이틀 동안 이샤카(Ishaka) 위생병원에서 무료의료봉사가 있었습니다.

이 봉사는 한국의 드림비젼(이사장 김인숙)이 성형외과 전문의이신 신용석(Venus성형외과), 신용호(BK성형외과),

박홍권 세 분의 의사 선생님들을 초청하여 진행되었습니다.

또한 미국에서 캐런조 집사님과 천명선교사 35기 출신인 박세연 선교사가 봉사에 같이 참여 하였습니다.

121121-iPad.jpg

 

약 이틀간 40여명의 환자들을 진료 하였고 15명의 환자들이 수술을 받아 변화된 삶을 살 수 있게 되었습니다.

121122-60D (1).jpg

 

외래 진료를 받은 40여명의 환자들 가운데는 나이가 어리거나 환경이 열악하여 수술을 받지 못한 환자들이 여럿 있어

의사 선생님들이 안타까워하며 다음 기회를 기약했습니다.

121122-60D (11).jpg

 

이번 기간 동안 수술 받은 한 소년은 두 살 때 화상을 입어 왼쪽 손가락이 붙어있었습니다.

사실 이 소년은 작년에 신용석 원장님의 치료를 받기 위해 이샤카 병원에서 기다렸지만

수술 장소가 갑자기 바뀌게 되어 치료를 받지 못했습니다.

다행히 올해 기회가 다시 찾아 왔고 열악한 환경이었지만 신용호 원장님의 수술로 아이는 다시 미소 지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화상 손 - 수정1.jpg

 

화상 손 - 수정12.jpg

 

전신마취가 아닌 부분마취로 6시간 동안 진행된 대수술은 어른이 참기에도 고통스러운 경험이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이제 겨우 15살인 이 소년이 신음소리 조차 내지 않고 참는 모습에 수술실에 있던 모든 사람이 놀랐습니다.

수술이 끝난 후 소년에게 아프지 않았냐고 물어보니 평생 펴보지 못한 손가락을 펴서

다른 아이들처럼 물도 긷고 농사도 도울 수 있다는 생각에 참을 수 있었다고 얘기했습니다.

그리고 이 아이는 새로운 꿈을 꾸게 되었고 자신을 수술해준 분들처럼 의사가 되어 다른 사람들을 돕겠다고 다짐하였습니다.

121122-60D (341).jpg

 

수술 받은 환자 가운데 우간다의 북동쪽에 위치한 나카욧(Nakayot)이라는 곳에서 온 7살의 나이트(Night)가 있습니다.

 DSC06256.jpg

 

이름이 나이트(Night)인 이유는 밤에 태어났기 때문입니다.

이 아이가 태어났을 때 부모는 아이의 모습을 볼 수 없었지만 곧 날이 밝자 끔찍한 아이를 보고 버리려고 했습니다.

DSC06257.jpg

 

하지만 어머니의 마음속에서 아이를 버리지 말라는 음성을 듣게 되었고

사람이 아니라 생각하여 소젖을 먹여 키우게 되었습니다.

나카욧은 음바라라에서 꼬박 이틀을 가야 도착할 수 있는 곳입니다.

비라도 오면 차가 다닐 수 없는 그런 곳에서 수술을 받겠다는 희망 하나만으로 아이와 엄마는 이틀 동안 온 것입니다.

물론 처음으로 차를 타고 나오는 것이라 그곳에서 사역하고 있는 윌리엄이 데리고 수술 장소인 이샤카 병원까지 왔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아이가 너무 어려 전신마취를 해야 하는데 이샤카 위생병원에는 필요한 장비가 없었습니다.

먼 곳에서 희망 하나로 이곳까지 온 모녀를 실망시킬 수 없어서 수소문을 한 끝에

멀지 않은 곳에 있는 대학병원에 장비가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찾아가서 모녀의 딱한 사정을 이야기 했습니다.

그러자 그곳의 모든 관계자가 흔쾌히 모녀를 도와주기로 하고 수술에 필요한 모든 장비와 약품,

그리고 입원실까지도 무료로 제공하겠다는 것이었습니다.

121123-60D (122).jpg

 

121123-60D (78).jpg

 

하나님을 믿지 않는 사람들이었지만 분명 성령 하나님께서 이들의 마음에 역사하신 것입니다.

그리고 수술이 진행되는 동안 대학병원의 의사들과 의대생들이 신용호 원장님의 수술을 지켜보며 감탄을 했습니다.

121123-60D (56).jpg

 

수술을 마치고 나오자 사역자와 함께 기다리고 있던 아이의 엄마가 환한 미소를 짓고 있었습니다.

이제 아이는 더 이상 부모와 사람들로부터 짐승 취급을 받지 않아도 됩니다.

언챙이 수정.jpg

 

수술을 받은 15명의 사람들은 이국땅에서 온 무중구 의사들로부터 새로운 삶을 선물 받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이들이 받은 새로운 삶에 예수 그리스도께서 주인이 되시기를 기도합니다.

이번 의료봉사에 함께 해 주신 신용석, 신용호, 박홍권, 김인숙, 캐런조, 박세연님께 감사드립니다.

121123-60D (5).jpg 

 

DSC06568.jpg

 

 DSC06586.jpg

 

121122-60D (161).jpg

 

그리고 이 일들을 가능케 하시고 끝까지 함께해 주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립니다.

profile